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기업 뉴빌리티(대표 이상민)가 국내 최초로 실외이동로봇 운행안전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뉴빌리티는 31일 산업부 지정 운행안전인증기관인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진행된 실외이동로봇 운행안전인증 수여식에 참석, 합법적 보도 주행을 확인하는 운행안전인증서를 교부 받았다.

운행안전인증은 로봇이 안전하게 실외 환경에서 운행할 수 있는지 속도 제어나 비상정지, 장애물 감지, 횡단보도 통행, 운행구역 준수, 관제 장치 등 안전기준에 명시된 총16개 항목에 대한 평가를 진행, 모든 기준을 만족해야 받을 수 있다.

그간 실외이동로봇은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 제도를 통해 제한된 지역에서만 운행이 가능했다. 그러다 지난해 11월 개정 지능형로봇법 시행과 함께 운행안전인증을 획득한 실외이동로봇은 도로교통법 상 보행자와 동일한 법적 지위를 갖게 되어 지역 제한없이 보도 주행이 가능해 졌다.

이에 뉴빌리티는 국내외 15개 사업장에서 실증특례를 통해 운행해오던 자율주행 배달 및 순찰로봇 서비스 권역을 전국구로 확대하고 레저형, 커뮤니티형, 도심지형 등 환경에 따라 다양한 기능을 갖춘 로봇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뉴빌리티는 지난 2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규제샌드박스 심의위원회로부터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필수 안전조치 기준 준수를 조건으로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위한 위한 영상정보 원본 활용을 위한 실증특례를 승인 받았다. 이로써 운행안전인증을 받은 뉴빌리티 로봇은 전국 다양한 지역에서 영상 정보를 취득하며 자율주행 기술을 빠르게 향상시킬 수 있게 되었다.

뉴빌리티 이상민 대표는 “이번 운행안전인증을 통해 로봇의 안전기준이 표준화되어 더욱 다양하고 혁신적인 서비스가 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로봇으로 우리 일상생활에 긍정적 변화와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과 서비스 제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끝)